(김해=연합뉴스) 인제대학교 박물

(김해=연합뉴스) 인제대학교 박물관이 문화재청이 주관하고 김해시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토크(TALK)하면 통(通)하는 생생 가야 나들이’라는 주제로 2017년부터 시작한 생생문화재 사업은 김해 지역에 있는 주요 가야 문화유산을 찾아보고 그 가치와 의미를 발견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프로그램에서는 김해지역 시각장애인 역사·문화기획 전문단체 ‘비추다’와 협업으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울리는 ‘토크토크(Talk Talk), 귀로 듣고 마음으로 보는 가야 이야기’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진행한다. 점자 활동지, 3D프린터로 구현한 가야유물 암전 상자 등이 프로그램에 활용된다. 송고

이에 대해 장원전(張文震) 린커우(林口) 창겅(長庚) 병원 면역종양학센터장은 세포 치료는 아직 시험 치료 방법이라며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안마계룡출장샵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평택출장샵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각종 자산과 차량의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사천출장샵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한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리라로 전환하게 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부산출장샵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인 베라트 알바이라크 재무장관은 지난달 29일 부동산 계약을 리라로만 하게끔 의무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시행 시기를 예고하지는 않았다. 터키에서는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부동산 매매·임대차 거래에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고 리라화를 방어하려는 조처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이달 12일까지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Tagged , , , , |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